지금, 다시 블로그

2020년 막바지에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했다.

나의 생각과 경험을 정리하고 싶어서이다. 단순히 노트에 적지 않는 이유는 나의 생각이 작은 생명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 함께 있어서이다. 생각이란 그 자체로는 아무 의미 없다. 다른 사람의 생각으로 이어질 때 비로소 생명을 가지게 된다. 나의 생각에 동의하거나 공감하는가에 대한 여부는 중요치 않다. 누군가 나의 생각을 곱씹어보았음이 중요한 것이다.

생각을 올리는 공간으로는 보시다시피 블로그를 선택했다. 목적에 가장 부합한 매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트위터는 검색 친화적이지 못하다는 점이 아쉽게 생각되었다. 인스타나 유투브는 스스로 만족할 만한 이미지나 영상을 만드는데 시간이 너무 들 것 같았다. 물론 잘 만들면 그만큼 전파력도 크겠지만 나의 생각은 그럴만한 것이 되지 못한다.

최근의 블로그는 주제를 개발이나 사이드 프로젝트 처럼 한가지로 특화하는 경우가 많다. 방문자 입장에서는 관심있는 분야의 글만 있으니 RSS로 구독하기 좋다. 작성자 입장에서는 커리어라는 실용적 측면에서 도움이 되기도 하고, 일상을 분리하니 사생활에서의 리스크도 없다. 이래저래 좋은 방식이라고 생각한다.

어쨌거나 나는 이 블로그의 주제를 한정하지 않기로 했다. 나의 생각과 경험을 정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부터 시작했기 때문이다. 지금 블로그를 시작하는 것도 그렇지만 방식 역시 낡았다고나 할까. 하지만 아무려면 어떨까 싶다. 나중에 필요할 때 분리하면 되고.

지금은 그저 글을 적어 세상에 흔적을 남기고 싶다.

양영순. <덴마>. 네이버 웹툰. 2-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