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의 광고가 유독 불편했다

트위터를 할 때면 유독 광고가 불쾌하게 느껴질 때가 많았다. 광고란 것은 원래 보려던 것을 방해하는 요소이니 본질적으로 불쾌한 것이려니 할 수 있다. 하지만 광고가 훨씬 많은 인스타에서는 그런 감정을 별로 느껴본 적이 없다는 점에서 광고의 여부가 문제는 아니았던 것 같다. 그래서 트위터를 하며 불쾌한 감정을 받는 순간 캡처해보기로 했다. 그랬더니 경향성이 어렵지 않게 나왔다. 회사의 […]

본문읽기